삼성이 8일 “향후 3년간 180조원을 새로 투자하고 4만명을 직접 채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은 이를 “경제활성화와 신산업 육성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은 역대 최대의 투자 중 130조원을 국내에 투자하기로 했다.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발표 전 투자액 100조원을 예상했던 점에 비추어 각별하게 공을 들인 것으로 보인다. 신규 채용규모도 크다. 지난 3년 동안의 2만~2만5000명 수준보다 1만5000명 정도 늘었다. 삼성은 이번 투자로 70만명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지난 6일 오후 경기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간담회를 마친 뒤 고개 숙여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의 통 큰 투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투자와 일자리를 늘려 달라”고 당부한 데 대한 화답이라 할 수 있다. 물론 논란이 없지 않았다. 대통령이 재벌 총수를 만나 투자와 일자리를 요청하고 다닌다면서 ‘투자 구걸’ ‘팔목 비틀기’와 같은 민망한 표현도 돌았다. 재판 중인 총수를 만나는 것 자체가 재판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그러나 기업의 중요한 사회적 책임 가운데 하나는 투자를 늘리고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리고 정부는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투자 확대와 일자리 만들기에 나설 것을 요청할 수 있다. 이번에 삼성의 투자는 사회적 책임의 요구에 부응하는 모습으로 해석된다.

 

신산업 투자확대는 삼성에 필요하다. 성장의 한계에 직면한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반도체에서 최대의 실적을 구가하고 있지만, 휴대폰에서는 중국에 맹추격을 당하고 있다. 중국 휴대폰업체 화웨이가 내년에 삼성을 추월하겠다고 공공연하게 말할 정도이다. 반도체 부문에서도 중국은 천문학적인 자금을 쏟아붓고 있다. ‘반도체 굴기’란 표현도 등장했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이 투자처를 국내로 정하고 투자 규모도 늘린 것은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뜻이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로써 삼성을 비롯해 현대차, SK, LG, 신세계 5대 그룹의 투자 규모는 300조원이 넘게 됐다. 국내총생산(약 1800조원)의 20%에 달한다. 대기업들은 그동안 유보금으로 바벨탑을 쌓으면서 투자와 일자리는 외면한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이번처럼 대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나선다면 그동안의 반감과 불신을 씻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삼성에 이어 많은 대기업과 중견기업들도 투자·일자리 확대에 동참하고, 그것이 경제활성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Posted by KHross